2024.07.17 (수)

어제 방문자
4,901

특별기사

남기희 중견작가의 무하유지향-樂! 전시회가 개최된다.

장자 철학,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 소요유(逍遙遊)에서 큰 영감을 받은 작품 전시회가 리더스아트 기획으로 K-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을 선정하여 개최되는 기획 초대작가전이다!

뉴미디어타임즈 배건 기자 |

 

2024년 6월 19일(수)부터 24일(월)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에 위치한 리더스아트 리아(희수) 갤러리 2층 1관에서 남기희 중견작가의 전시회가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주식회사 리더스아트 리아갤러리(대표 배진한)의 김미정 수석큐레이터 기획으로 K-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을 선정하여 개최되는 기획 초대작가전이다.

 

남기희 작가는 “나의 작품들은 한마디로 추상적 조형 언어를 통해, 무하유지향 속 텅비어 있는 단순함과 정신적 채움의 심오함이 역설(逆說)로 어우러져 무한 가상세계인 내 캔버스 안에서 자유롭게 소요하며 즐기는 나를 표현한 것이며, 작은 흙알갱이가 쌓여 산을 이루면 계곡이 생겨 자연히 나무와 풀과 꽃이 자라고, 물을 모아 연못을 만들면 물고기가 모여 들어 생기가 넘칠 것이다."라고 말한다.

 

또한 "나의 하나 하나 작업은 작은 알갱이를 쌓고, 조금씩 물을 모으는 과정이며, 언젠가는 이 일들이 나를 자연스레 나의 유토피아로 데려다 줄 것이고, 어쩌면 내 마음의 중력이 끄는 대로 캔버스에서 소요하며 즐기는 것으로 이미 유토피아에 와 있는 것은 아닐까?”하는 바램으로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남작가의 작품은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 소요유(逍遙遊)의 장자 철학에서 큰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그 무엇도 없는 곳, 어슬렁 거리며 노니는 것, 그런데 이것은 작가에게 역설(逆說)로 다가왔다고 하면서, 없으나 있는 듯, 비어 있으니 무한한 것, 그리고 별다른 목적 없이 소풍처럼 노니나 그 안에 무언가가 있는 것, 이것을 어떻게 녹여 내어 작가의 조형언어로 표현해 낼까? 늘 고민하며 작업 해 오고있는 중견작가이다.

 

남기희 작가는 개인전 11회, 특별기획 초대전, 아트페어 등 해외 및 단체전 300여회 출품하였으며, 평화미술대상 추천작가상, 대한민국현대미술대전 초대작가상, 대한민국 문화교육대상, 대한민국 창조문화대상, 한국예총 대한민국문화예술대상 공로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한국미술협회 미술교육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아트코리아방송 기획이사, 한국청소년미술협회 이사, Art heal과 인사동감성미술제 대표를 하고 있다.


배너
프로필 사진